벨사령관 평택기지지연 강한 불만 토로

버웰 벨 주한미군사령관은 9일 용산기지 이전 및 평택기지 조성이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예산문제 등으로 기지이전에 차질이 빚어지거나 지연되면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벨 사령관은 이날 용산 미 8군사령부에서 가진 내외신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용산기지 이전 및 평택기지 조성이 지연되고 있는 것에 대해 매우 강도 높은 불만을 토로했다.

벨 사령관은 특히 “2008년까지 이전은 한미가 합의한 사항”이라며 주한미군 및 가족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감안할 때 이전 지연은 곤란하다고 강조했다.

한미 양국은 지난 2004년 오는 2008년12월까지 평택기지를 조성, 용산기지를 이전키로 합의했으나 반대시위 등으로 계속 지연돼 우리 정부는 2013년쯤까지 늦추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벨 사령관은 이날 2008년까지의 이전을 거듭 강조해 한미간 이견이 해소되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벨 사령관은 또 금년도 방위비 분담금이 미측에서 요구한 것에 비해 1000억원 적게 합의된 것과 관련,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근로자(군속), 한국측으로부터의 물자·용역 구매, 서울남쪽 지역의 기지통합(건설) 등을 줄여야 할 가능성을 밝혀 한국인 근로자 대량 해고 가능성도 우려되고 있다.

그는 이어 “용산기지 이전 지연과 전시 작전통제권(전작권) 이양은 별개의 문제”라며 “전작권이 이양되면 유엔사의 역할과 기능에도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