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사령관 “전작권 전환으로 한미동맹 강화”

버웰 벨 주한미군사령관은 14일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의 한국군 전환으로 한미동맹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벨 사령관은 이날 한국국방연구원(KIDA)이 주관한 제14차 한미국방분석 세미나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한미동맹의 근간은 한.미 상호방위조약으로, 한미동맹의 이름으로 전쟁을 종료할 것”이라면서 그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은 한국이 원하는 한 우방으로 남아있을 것이며 주한미군도 계속 주둔할 것”이라며 “전작권 전환 후에도 한미동맹은 확고하게 남아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벨 사령관은 “전시에 미군의 1개 군단이 한국군의 4성 장군이 지휘하는 야전군사령부의 전술통제로 전환된다”면서 “현재와 마찬가지로 선임 지휘관은 한국군 장교가 될 것”이라고 전작권 전환 이후 한미 양국군의 역할 및 구조에 대해 설명했다.

김종천 국방차관은 기조연설에서 “한.미 동맹의 제1차적 목적은 북한으로부터의 군사적 위협을 억제 .방어하는 데 있어야 할 것”이라며 “양국은 한반도 및 동북아, 세계차원의 새로운 위협요인과 잠재적 위협을 관리해 나가기 위한 준비에도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현대전과 미래전에 적합한 능력의 확보는 이제 동맹체제 내에서 더 이상 한 국가만의 일방적 책임이 아니며 한.미 양국이 동시에 추구해 나가야할 공동의 과제”라며 “양국의 균형된 능력의 발전과 이를 통해 얻어질 수 있는 상호운용성의 증대가 실현될 때에야 동반자 관계로의 발전을 보장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