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사령관 “내년 전반기까지 전작권 전환시기 결정 희망”

버웰 벨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30일 미래 지휘관계 로드맵 이행 일정을 마련키로 한 2007년 상반기까지 전작권 전환의 정확한 시기가 결정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벨 사령관은 이날 서울 용산 미군기지내 연합사 대회실에서 가진 내.외신 기자간담회를 통해 “한미는 (지휘관계 로드맵 이행을 위한)이행계획을 발전시키기 위한 합동계획단 발족에 합의했다”며 “이 계획이 2007년 전반기까지 완성될 것으로 기대하며 이 때까지 전작권 전환의 정확한 시기가 결정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벨 사령관은 이어 “2007년 전반기까지 어떤 성과물이 있을 것으로 판단하며 이 때 전작권 이행시기도 결정되는 것”이라며 “책임소재를 명확히 하기 위해 시기는 대단히 중요하며 2009~2012년 사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전작권이 2009년 이양되는 것을 선호한다고 여러 차례 얘기했다”며 “한국군의 현재 능력으로 2009년에 전작권을 단독행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벨 사령관은 이어 “한국에 핵우산을 제공하면서 확장된 억제력을 보장할 것”이라며 “한미 상호방위조약에 의해 적의 공격에 대처할 모든 수단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확장된 억제력은 군사조치를 염두해 둔 패키지가 아니며 미국의 핵우산 공약에 대한 변화를 의미하는 것도 아니다”면서 “확장된 억제력은 핵우산”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는 국제도발이고 크게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 핵실험으로 미국은 한국에 대한 보다 공고한 공약과 지원을 약속할 것”이라면서 “미국은 한국에 대해 계속 확장된 억제력 및 핵우산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