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99년 이후 탈북자 5명 망명 허가”

▲ 벨기에-브뤼셀

1999년 이후 5명의 탈북자들이 벨기에 정부로부터 정치적 망명 허가를 받아 유럽 벨기에 수도 브뤼셀 등에서 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자유아시아방송(RFA)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현재 벨기에 정부로부터 영주권을 얻어 실업 보조금을 받으며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벨기에 이민당국이 탈북자의 난민지위를 심사할 때 탈북자들의 통역을 맡았던 원용서씨는 RFA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벨기에 정부는 직업이 없는 탈북자들에게 매달 625유로, 즉 미화로 약 760달러를 주고 있다”고 말했다.

원씨는 “난민들이 영주권을 취득한 후 2년 후면 벨기에 국적을 위한 시민권을 신청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아직 벨기에 국적을 얻은 탈북자들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또한, “벨기에 영주권을 가진 탈북자들은 장기 해외영행에 제약을 받고 있으며 북한으로 돌아갈 수도 없다”고 말했다.

탈북자들이 벨기에에 도착해 정치 망명을 신청하면 난민수용소에서 생활을 하게 되고 한 달 가량의 난민지위 심사를 받게 된다. 탈북자들은 이 과정에서 두 차례 인터뷰를 하게 되고 이를 통해 망명 여부에 대한 최종 판정이 내려진다.

벨기에 당국은 난민심사를 할 때 탈북자 인지를 판별하기 위해 ‘왜 북한을 탈출했는지’, ‘어떻게 벨기에까지 오게 됐는지’등을 묻고, 북한 국가를 불러보게 한다던지 북한 교육제도 등에 대한 질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원씨는 “벨기에 당국이 탈북자를 난민으로 받아들이는데 가장 어려운 점이 바로 중국 국적의 조선족과 탈북자를 구별하는 것”이라며 “과거 많은 조선족들이 탈북자를 사청해 난민신청을 했었다”고 밝혔다.

한편, 같은 북유럽 국가 중 노르웨이 에서도 지금까지 2명의 탈북자를 난민으로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주 대학생 인턴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