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北수출 재일동포 집서 南정치인 명함 발견”

북한에 벤츠를 불법 수출한 재일동포의 집과 회사에서 한국 고위공무원들의 명함이 발견됐다고 산케이신문이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 공안부는 최근 외환거래법 위반(무승인 수출) 혐의로 기소된 ‘합동홀딩스’ 임원 안성기(71) 씨의 자택을 수색해 한국의 국회의원과 정부 고위관계자, 고위 군인, 업계단체 관계자의 명함을 다수 압수했다.


공안부는 안 씨가 한국을 자주 오가며 정계 인사 등과 만난 사실을 확인했다. 신문은 이를 근거로 안씨가 한국에서 ‘정치 공작’을 벌였을 개연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안 씨는 2008년 9~12월 일본 정부의 승인을 받지 않고 중고 벤츠 3대를 고베항에서 한국의 인천과 부산을 거쳐 북한에 불법 수출한 혐의로 지난달 20일 체포됐다. 합동홀딩스는 명목상 한국인이 경영하는 도쿄 소재 무역회사다.


일본은 2006년 북한의 1차 핵실험 이후 승용차 등 24개 품목의 대북 수출을 금지했고, 2009년 2차 핵실험 이후에는 북한에 대한 수출을 전면 금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