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북한관련 모든계좌 조사하라”

▲ 레둑투이 베트남 중앙은행 총재

베트남 중앙은행이 북한의 불법자금과 관련 각 시중은행의 불법계좌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

레둑투이 베트남 중앙은행 총재는 22일 “스튜어트 레비 미국 재무부 금융범죄담당 차관의 제의에 따라 각 시중은행에 북한과 관련된 모든 계좌를 조사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투이총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레비차관이 지난 7월 18-19양일간 베트남을 방문해 북한 자금과 관련된 정보를 주었으며 이에따라 각 시중은행에 어떠한 북한관련 계좌나 의심되는 거래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하도록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스튜어트 레비 차관은 최근 북한이 불법자금을 베트남 등 전세계 은행에 은닉하고있다고 밝혔었다.

북한은 베트남내에 대동신용은행과 단천상업은행이 계좌를 갖고있는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