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주재 北대사, “김 위원장 방문계획 없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이 당장 실현될 가능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마철수 베트남주재 북한 대사는 26일 연합뉴스와 만나 “김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에 대해서는 들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마 대사는 “김 위원장이 연내 베트남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누가 김 위원장이 오신다고 하더냐”고 반문하고 “지난해 10월 농 득 마잉 서기장의 북한 방문 때 김위원장이 초청을 수락하지 않았느냐”고 되묻자 “아 그거야 수뇌부들끼리 늘 하는 대답이지. 그럼 초청하는데 뭐라고 대답하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베트남과 조선은 김일성 주석님의 베트남 방문 5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를 보다 긴밀하게 하는 작업들을 하고 있으나 국방위원장의 방문에 대한 계획은 아직 통보받은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마 대사는 또 이번 박의춘 외무상의 베트남 방문 목적에 대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가한 뒤 이란에서 열리는 비동맹회의에 참가하기 전 시간이 남아 베트남을 들렀을 뿐 특별한 협의사항은 없다”고 말하고 “양국간 전통적 우호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특히 농업과 과학 기술 분야에 대한 협력을 증진시키는 것이 주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번 박 외무상의 방문에서 식량지원 문제가 거론될 것이냐는 질문에 “식량을 직접 지원받는 것보다 우리도 국내에서 식량을 증산하는 기술을 배우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하고 “지금 국제 쌀값이 대폭 오른데다 베트남도 경제 위기를 맞고있는 상황에서 우리에게 쌀을 지원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말로 식량지원 요청이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북한 외무성에서 아시아 국장을 지낸 뒤 지난해 베트남 대사로 부임한 마 대사는 부친 역시 베트남 대사를 지낸 적이 있어 부자가 베트남 대사를 지낸 기록을 세웠으며 다른 북한 외교관들과는 달리 개방적이며 대외 친화력이 높고 베트남어에도 능통하다.

한편 박의춘 외무상은 26일 오후 농 득 마잉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을 예방한 데 이어 팜 쟈 키엠 부총리 겸 외교부장관과 양국간 외교장관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박 외무상은 베트남의 정치,사회 안정에 대해 높이 평가했고 마잉 서기장은 북한의 핵문제에 대한 전향적인 자세와 아세안평화조약에 서명한 것 등에 대해 높은 점수를 주었다.

박 외무상은 27일 오후 중국을 거쳐 이란으로 가 비동맹회의에 참가할 계획이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