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북·일협의 “입장 차이만 확인”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닷새 동안 진행된 북한과 일본의 정부간 협의가 8일 서로 입장 차이만을 확인한 채 끝났다.

송일호 북한측 협상대사는 이날 오전 차이나월드호텔에서 일본측과 30분간의 짧은 전체회의를 마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쌍방의 입장에 서로 거리가 있다는 것을 분명하게 알게 됐다”고 밝혔다.

송 대사는 “5일 간에 걸쳐 국교정상화, 납치문제 등 상호관심사와 핵.미사일 등 안전보장 문제에 대해 허심탄회하고 솔직히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이미 알려진 협의 내용만을 밝히고 양국의 합의 내용에는 언급하지 않았다.

송 대사는 “전체적으로 낙관도 실망도 하고 있지 않다”면서 “서로 의견 차이를 좁히고 조선과 일본의 관계를 위해 이런 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았다”고 덧붙였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