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북-미-중 비밀회동..한국 역할은

“북.미.중 3자회동의 단초는 9월14일 한미 정상 회담에서 제기된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이었다.”

1일 열린 국회 통외통위 국감장에서 유명환 외교통상부 제1차관이 한 말이다.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은 6자회담을 조속히 속개해 북한이 공동성명을 이행하도록 유도하는 방안과 미국이 BDA를 통한 대북 금융제재 문제를 조속히 종결하도록 하는 방안을 접목시킨 것이다.

정부 당국자들은 베이징 회동과 관련해 한국이 사전에 얼마나 관련 사실을 알고 있느냐를 묻는 질문에 “자세히 말하지 못하지만 알만큼 다 알았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형식보다는 내용”이라는 말을 주로 한다. 속내를 들여다보면 한국의 역할을 알게 된다는 말이다.

포괄적 접근방안은 한미정상회담 전 우리 측 반기문 외교장관과 송민순 청와대 안보실장, 미측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스티븐 해들리 국가안보보좌관의 2+2 회동을 통해 조율된 뒤 정상회담을 통해 공식 선포됐다.

접근방안의 구체적 내용도 채워지기 전인 10월3일 북한은 핵실험 계획을 발표해 정부를 놀라게했다. 정부의 마음은 바빠졌다. 서둘러 포괄적 접근방안의 구체적 내용을 담아 미측에 설명했고 다시 이를 중국에 제안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중국에 전달한 시점이 북한의 핵실험 강행과 맞물렸다. 그때는 10월9일.

이 때문에 바통은 노무현 대통령에게 넘어갔다. 노 대통령은 10월13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포괄적 접근방안을 중국측에 전했다.

그리고 6일 뒤인 10월19일 탕 국무위원이 평양을 방문했고 이른바 ‘평양 메시지’를 갖고 베이징으로 돌아왔다. 그 다음은 이미 알려진 대로다.

정부 당국자들은 31일 베이징 비밀회동을 전후로 관련 사실을 ‘알만한 수준에서’ 파악하고 있었다고 강조한다. 그렇지만 회담에 참석하지 않은 까닭에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서는 언론에서 지적하는 내용 가운데 일부는 `사실과 부합하는 것’도 있다고 시인한다.

다만 중요한 것은 북미 양측이 모종의 합의를 이끌어낸 밑거름, 다시 말해 포괄적 접근방안의 내용을 우리가 제안했다는 점이며 이것이 없었다면 베이징 합의도 어려웠을 것임을 강조한다.

아울러 BDA라는 특수한 현안을 논의하는 것은 북미 양자간 접촉이 가장 효율적이라는 판단에서 스스로 ‘자제했다’는 말도 곁들인다. 중재자로서 중국이 참여했지만 이번 회담은 사실상 북미 양자회담의 성격이 강했다는게 그들의 설명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