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더 “美, 北과 직접대화할 준비”

제프리 베이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은 6일(현지시간) “북한과 직접적인 개입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면서 “아직까지 정해지지 않은 (북.미 대화의) 시기 및 방법에 대해 동맹국과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베이더 보좌관은 이날 오전 워싱턴의 싱크탱크인 브루킹스 연구소 주최로 열린 세미나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오바마 행정부는 간접적으로 혹은 여과장치를 통해 얘기를 듣기 보다는 적대국을 포함해 다른 국가로부터 직접 얘기를 청취하는게 낫다고 생각한다”고 북.미 대화 추진배경을 설명했다.

베이더 보좌관은 “6자회담 프로세스가 올바른 틀이고, 비핵화가 (회담의) 의제가 돼야 하며, 2005년 (9.19) 선언이 여전히 구속력이 있다는 점을 북한이 이해하고 있다는 진정한 신호를 보게 된다면, 우리는 북한과의 양자회담을 평양에서든 다른 곳에서든 갖는 것에 문제가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양자회담은 6자회담과 기존의 관련된 합의가 전제된 맥락에서 열려야 한다”고 미 행정부의 기존 입장이 되풀이 강조한 뒤 “우리는 대화를 위한 대화는 하지 않을 것이며, 영변을 3번째로 사는 일도 없을 것이고,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는 일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조지 부시 전임 행정부 시절에는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들이 미국과 충분한 협의를 갖지 못했다고 생각해 왔지만 오바마 행정부는 취임 첫날부터 동맹국과의 합의점을 찾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말해 북.미 대화 추진과정에서 한국, 일본과 충분한 협의를 거칠 것임을 강조했다.

베이더 보좌관은 또 한.미FTA(자유무역협정)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재확인하면서 “한국과 미국 관리들이 한.미 FTA의 두드러진 차이점을 좁힐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자동차 시장에 대한 미국산 자동차의 충분한 시장접근 문제 등 한.미 FTA를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문제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시기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베이더 보좌관은 내주 이뤄지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을 설명하면서 “오바마 대통령은 한국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보여왔다”면서 “몇년전 한.미간에 균열이 있다는 얘기가 있었으나 그런 것은 사라지고 지금 한.미 관계는 견고한 토대 위에 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