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허가시 임동원 DJ방북수행 가능”

천정배(千正培) 법무장관은 23일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내달 북한 방문에 임동원(林東源) 전 통일부 장관 등이 수행하는 방안에 대해 법원의 허가를 얻을 경우 문제될 게 없다는 뜻을 밝혔다.

천 장관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DJ 방북에 임 전 장관 등이 수행하는 데 문제가 없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재판중이라고 못 갈 것은 아닌 것 같다”면서 “보통 외국에 가거나 그런 경우 법원의 허가가 있으면 갈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 성사에 주도적 역할을 했던 박지원(朴智元) 전 문광부 장관과 임 전 장관은 현재 보석 상태에서 각각 파기환송심과 1심 재판을 받고 있는 상태여서 방북을 위해서는 법원과 당국의 허가가 필요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