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지만원의 문근영 비방은 색깔론”

군사평론가 지만원씨가 지난해 기부 선행으로 주목받은 탤런트 문근영씨에 대해 ‘빨치산’이라는 표현을 동원하며 비방한 것은 ‘색깔론’이었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남부지법 민사15부(재판장 김성곤)는 지씨가 “자신의 발언을 왜곡해 보도했다”며 SBS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지씨는 지난해 11월 문씨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난 6년 동안 8억5000만원을 기부한 사실이 밝혀지며 찬사를 받자 자신의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인터넷에 뜬 동영상과 글들은 선행을 미화하는 데 그치지 않고 모종의 음모를 연출하고 있다. 비전향 장기수 빨치산(문씨 외할아버지)을 통일운동가로 승화시키려는 메시지가 숨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SBS가 “문씨의 기부에 대해 색깔론까지 들고 나와 비방했다”고 보도하자 지씨는 “기부행위에 가족사를 연결해 빨치산을 미화하려는 언론 행태를 비판한 것인데 선행 자체를 문제 삼은 것처럼 왜곡했다”며 SBS를 상대로 5000만원의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SBS)가 보도한 것은 지씨 글에 담긴 의도를 왜곡한 것이라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