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윤국방 사의표명 집중 거론

25일 국방부에 대한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는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의 사의표명 문제를 거론하는 의원들이 많았다.
특히 열린우리당 이종걸 의원은 윤 장관의 사의표명을 재고해 달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민주당 조순형 의원은 “사의를 표명하려면 국감이 끝나고 하지 왜 미리 해서 국감 긴장도를 떨어뜨리느냐. 나도 마음이 약해지는데요”라고 조크성 발언을 해 의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열린우리당 선병렬 의원은 사의표명 배경과 관련, “대북포용정책 실패의 책임을 인정하는 것 아니냐”고 질문했다.

한나라당 나경원 의원은 “국가 외교안보팀 일원으로 도의적인 책임을 지는 것이냐”고 물었다.

윤 장관은 계속되는 의원들의 질문에 “2년간 최선을 다해 왔고 개인적인 시간을 가지고 싶었다. 국감에 앞서 사의표명을 하게 되어 의원님들께 죄송하다”고 답변했다.

그는 “북한 핵문제가 군사적으로 중대한 변화인 것만은 분명하다”며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