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청학련 선군정치 찬양서적 판매”

보수단체인 뉴라이트전국연합은 17일 “국가보안법에 의해 이적단체로 규정된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범청학련) 남측본부가 홈페이지에서 북한의 선군정치를 찬양한 서적을 팔고 있다”며 국보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이 단체 윤기진 의장 등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남측본부가 지난달 27일 ’선군정치의 이해’라는 제목의 서적을 판다는 글을 홈페이지 게시판에 올린 뒤 전자우편으로 구입을 신청한 사람에게 5천원(학생 4천원)에 팔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 책의 제2부인 ’북한의 선군정치에 대하여’에 실린 글은 북의 대남 선전기구로 국보법에 의해 접속이 차단된 반제민족민주전선(반제민전)의 홈페이지 ’구국전선’에 실린 글을 옮긴 것”이라며 “이는 국보법을 명백히 위반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 책에 실린 글의 출처가 ’구국전선’이라는 사실은 본 단체가 대한민국의 안보를 지킬 목적으로 공안당국과 협의한 방법을 통해 확인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