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청학련 “北 위폐, 마약, 인권문제는 날조된 것”

남한의 대표적 북한추종 세력인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 남측본부(이하 범청학련)는 “미국은 위조지폐, 마약제조, 인권조작 등을 통해 반북모략의 구실을 찾아 9.19공동성명의 이행을 지연시키고 뒤집어보려는 어리석은 망상에 사로잡혀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범청학련은 5.18-6.15 범청학련 공동투쟁기간 계획에서 북한의 위폐 및 마약 제조와 유통, 북한 내 인권유린이 모두 미국의 모략책동에 의해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이들은 “미국의 조잡한 책동은 한반도 정세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치지도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오히려 북은 선군을 기반으로 하여 자기식 사회주의 경제발전 계획은 안정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범청학련이 선군을 찬양하고 경제위기를 우리식 사회주의로 포장해 미화하는 것은 스스로 판단능력을 상실한 김정일 추종세력임을 드러낸 셈이다.

이들은 “미국은 6자회담의 결과에 의해 새롭게 재편 될 한반도 평화체제의 방향이 자신에게 불리해지자 날로 강해지고 있는 북을 비롯한 동북아시아 민족국가들에 대한 강력한 지배를 실현하기 위해 새 군사패권전략을 가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과 관련 이들은 “6월 방북을 계기로 상대방의 체제를 인정하고 존중할 것에 대한 법제도적 조치들에 대한 전환된 방향들이 모색될 것이 예측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범청학련은 향후 투쟁계획으로 평택미군기지 이전확장 반대와 한미 FTA 반대, 지방선거에서의 한나라당 심판과 민주노동당의 당선을 투쟁 방향으로 설정했다.

한편, 범청학련은 6.15 공동선언 발표 이후 6년째인 이날을 전통적 기념일로 만들 예정이다. 명칭은 ‘우리민족끼리의 날’이다. 범청학련은 이날을 기념일로 제정하기 위해 국회의원에게 공개질의서를 보낼 예정이다.

범청학련은 대표적인 친북 단체인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의 산하단체로 1992년 결성됐으며, 남측본부 대표는 7기 한총련 의장인 윤기진이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