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여, 6자회담 합의에 “비핵화 큰 진전”

범여권은 4일 북한이 연말까지 주요 핵시설을 불능화하고 핵 프로그램 신고를 마치는 내용의 6자회담 ‘2단계 이행’ 합의문이 발표된 데 대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의 큰 진전”이라며 일제히 환영했다.

대통합민주신당 이낙연 대변인은 논평에서 “6자회담의 합의는 한반도 비핵화로 가는 큰 진전”이라며 “이같은 진전을 이룬 데는 북한의 비핵화 의지가 작용했을 것으로 평가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어 “불능화의 대상과 방법을 구체화하지 않고 플루토늄과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을 적시하지 않은 아쉬움이 있더라도 6자회담 공동합의는 지난 2.13 합의의 실천을 위한 중요한 수단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유종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핵시설 불능화와 핵 프로그램 신고 등 비핵화 2단계 조치를 연말까지 완료하고 이와 병행해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등의 상응 조치를 취한 것은 한반도 비핵화의 큰 진전”이라고 평가하고 “그러나 불능화의 기술적 방법 등을 뒤로 미뤄 비핵화의 구체성을 담보하지 못한 것은 아쉽다”고 지적했다.

범여 대선후보측도 앞다퉈 환영논평을 내면서 제각기 ‘평화대통령’의 최적임자임을 강조하는데 주력했다.

손학규(孫鶴圭) 후보측 우상호 의원은 구두논평을 통해 “6자회담 성과는 한반도 비핵화로 가는 중요한 계기이자 진전으로 환영한다”며 “이번 합의대로 실천까지 이뤄져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동영(鄭東泳) 후보는 논평에서 통일부 장관재직 당시인 2005년 6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만나 9.19 공동선언의 토대를 마련한 점을 상기시키며 “이번 10.3 합의의 모태는 9.19 합의정신에 근거한 것”이라며 “차기 대통령은 북핵 위기의 한복판에서 9.19 합의를 이끌어 내고 허허벌판 위에 개성공단을 만든 경험과 추진력이 무엇보다도 절실히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해찬(李海瓚) 후보측 김형주 대변인은 “이번 합의는 2.13 합의에 비해 큰 진전이 없어 북핵 2단계 비핵화 이행 로드맵으로는 애매하고 미진한 부분이 있지만 올해 말까지 북핵 불능화를 원칙적으로 합의한 부분은 의미가 있다”며 “6자회담이 북핵 완전포기 과정까지 지속적으로 진전해 전체적 합의가 완결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노동당 김형탁 대변인은 “이번 합의는 2.13 합의를 이어가는 것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관계 정상화를 위한 순조로운 흐름”이라며 “합의문구에 약간 모호한 점도 있지만 남북정상회담의 성과와 함께 한반도 평화체제 수립을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