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여주자들 ‘햇볕 계승’ 적자 경쟁 후끈

▲ 정상회담 앞두고 ‘평화’경쟁 나선 범여주자들

범여권 대선 예비주자들이 2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저마다 햇볕정책 계승 적임자라는 점을 부각시키기 위해 전력을 쏟고 있다.

13일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는 국회 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대북정책 발표회를 가졌다. 정동영 전 통일부장관은 프레스센터에서 외신기자 간담회를 통해 정상회담 등 남북관계에 대한 입장을 밝혔고, 이해찬 전 총리도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경제계 인사들을 초청해 남북경협과 관련한 의견을 청취했다.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 평화협력’ 이슈를 활용해 지지층 확보에 나선다는 전략으로 파악된다.

손 전 지사는 이날 ‘한반도 상생경제 10개년 계획’을 발표하고 “남북이 상호 체제를 존중하고 북방시장 진출 기반을 모색해 남북한 공동번영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반도 상생경제 10개년 계획’이 달성되면 북한 경제는 1인당 국민소득이 4천달러에 이르게 될 것”이라며 “남한 경제도 북한의 인력, 자원을 활용하면서 투자와 생산이 활력을 띠게 되고 일자리 증가, 남한의 중·하위 기술 분야 산업의 북한 배치 등을 통해 산업의 구조가 고도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 전 지사는 남북관계에서 상호체제 존중, 국민적 합의, 국제적 공조 3대 원칙을 천명했다.

구체적인 실천과제로 ▲항만·공항·철도·도로 등 핵심 인프라 개발을 통한 한반도 물류 허브 구축 ▲북방시장 프로젝트 재원 마련을 위한 ‘동북아 개발은행’(가칭) 설립 ▲북한 금융산업 육성을 위한 ‘북한산업은행’(가칭) 설립 ▲북한의 전력 확보를 위해 사할린 천연가스관의 북한 통과와 천연가스 발전소 8기 건설 추진 등을 제안했다.

정 전 장관은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2차 정상회담을 ‘평양 평화회담’으로 규정하고 양 정상간 ‘한반도 평화선언’과 ‘비핵화 선언’을 채택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김정일 위원장은 2005년 평양에서 만났을 때 ‘한반도 비핵화는 김일성 주석의 유훈’이라고 두 번이나 강조한 바 있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가 선언되고 약속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김정일 위원장과 만나 6자회담 복귀를 설득해 이끌어냈고 정상회담 합의도 이끌어냈다”며 “이를 기초로 9·19 합의 성명이 이뤄진 게 가장 큰 보람”이라고 말했다. 통일부 장관 재직 시절 자신의 역할과 성과를 부각시키려는 모습이다.

이날 박영화 삼성전자 고문, 박성철 신원그룹 회장 등 경제계 인사들과 간담회를 가진 이 전 총리는 “오늘과 내일 경제계 인사들의 의견을 듣고 열린우리당 동북아평화위원회 차원에서 정상회담에 필요한 의제를 준비해 노무현 대통령에게 보고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노동력, 원자재와 남한의 자본과 기술이 좋은 결합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의 가장 중요한 의제 중 하나가 남북 경제교류 협력의 확대이며, (남북이) 상호 상생할 수 있는 쪽으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