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여권 ‘열린당 해체’ 氣싸움…당대 당 통합 가능?

▲ 정세균(좌) 열린당 의장과 박상천 통합민주당 대표

대선을 코앞에 둔 범여권이 ‘대통합’ 방식을 두고 ‘기 싸움’이 한창이다. ‘대통합’에는 동의하지만 ‘열린우리당 해체’를 두고는 양보 없는 대립국면이다.

특히, 기득권을 내세우며 ‘당 대 당’ 통합을 주장하는 열린당과 달리 통합민주당은 국정운영 실패의 책임을 지고 있는 세력(친노세력)이 포함된 ‘당 대 당’ 통합은 어렵다고 말한다.

정세균 열린당 의장은 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 열린당 해체를 주장하는 건 주객이 전도된 것”이라며 “우리는 대통합을 쭉 주장해왔지만, 소통합세력은 상황에 따라 배제론을 주장하다 해체론을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혜석 대변인도 현안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의 ‘해체론’은 소통합의 또 다른 버전일 뿐이다. 당원이 결의한 남의 당 결정에 ‘감 놔라, 배 놔라’ 하는 건 예의가 아니다”고 공격했다.

반면, 박상천 통합민주당 대표는 “우리가 열린당의 해체를 요구하는 것은 열린당 안에 중도개혁주의를 신봉한다고 보기 어려운 여러 이질 세력들이 있기 때문”이라며 “저쪽에선 대선을 목적으로 ‘다 뭉치자’ 이런 주장을 하고 있고, 우리는 기본이념과 정책노선에 입각한 결사체, 즉 정상적인 통합을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종필 대변인도 “새로운 통합정당은 열린당과 차별화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말로만이 아니라 진정한 대통합을 바란다면 스스로 해체선언을 해야 한다”고 고집했다.

그러나 범여권 대통합 추진을 위한 극적 반전 카드도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일단 김효석 의원 등 ‘대통합파’ 의원들은 ‘통합민주당 기득권 포기와 열린당 해체’를 동시에 주장하면서 양측 지도부를 압박하고 있다. 이미 14일을 마지노선으로 탈당 의지까지 밝힌 상황이다. 열린당 내에서도 ‘비노’의원 등이 4차 집단 탈당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정치권에서는 통합 관련 여러 전망이 대두되고 있다. 통합민주당과 열린당이 동시에 해체선언을 하고 이후 새로운 정당을 창당하는 방식과 열린당 내 ‘중도개혁 노선’에 합의하는 세력이 재차 탈당해 통합민주당과 소통합을 추진하는 방식이 엇갈리고 있다.

이러한 당대 당 통합에 실패할 경우 통합민주당의 독자후보와 민주당을 제외한 통합파 후보간의 전략적 선거연합 시나리오도 본격화될 조짐이다.

정치권은 대선을 앞둔 범여권의 통합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인다. 어떻게 해서든지 뭉쳐야 한다는 생존전략에 따른 것이기 때문이다. 한 여권 관계자는 “대선에 이은 총선 손익계산서가 ‘통합’ 규모를 가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