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민련, ‘北노동당 통전부 산하’ 보도 반박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는 범민련을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 조직으로 보도한 동아일보사를 상대로 18일 언론중재위원회에 조정신청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17일 범민련 남측본부는 연합뉴스에 전달해온 언론조정 신청서에서 “조국통일범민족연합은 1988년 8월1일 남측 각계 인사 1천14명이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세계대회 및 범민족대회 추진본부 발기취지문’을 발표하고 북측에 제안, 결성된 조직”이라며 “어떤 지령이나 개입이 아니라 남측 각계 인사가 발기하고 북측에 제안해 만들어진 민간급의 자연발생적인 통일운동단체”라고 주장했다.

범민련이 문제삼고 있는 보도는 10월14일자 동아일보의 ’반민전 北노동당 소속 對南선전기구’라는 제목의 기사로, 동아일보는 이 기사를 통해 범민련을 “노동당 통일전선부 소속 대남 전위기구”로 소개하면서 이에 기초한 조직도를 함께 실었다.

범민련 측은 이와 관련, 18일 오전 서울 광화문 동아일보사 앞에서 ’동아일보의 무분별한 현대판 마녀사냥 규탄 및 허위보도 언론중재위 조정신청’ 기자회견을 갖고 정정보도와 손해배상을 구하는 조정신청서를 언론중재위에 제출할 예정이다.

단체 관계자는 “동아일보 기사는 사실이 날조된 악의적인 보도”라며 “언론중재위 조정신청 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협의해 담당 기자와 동아일보사를 상대로 고소 및 고발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른바 ’이적단체’로 규정된 범민련이 언론사를 상대로 중재신청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범민련은 남과 북, 해외의 통일단체 대표들이 1990년 8월15일 판문점에서 열린 제1회 범민족대회에서 창립을 결의한 뒤 해외본부(1990.12.16), 북측본부(1991.1.25), 남측본부(1995.2.25)를 잇달아 결성했다.

내부 규약에 따르면 범민련의 최고 의사결정기구는 남측.북측.해외본부의 대표들로 구성된 ’범민족회의’이며 ’남.북.해외 3자 합의제’에 의해 조직, 운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