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대위 “국방장관,경찰청장 사퇴” 요구

▲ 범국민대책위원회와 주민들이 6일 평택사태와 관련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택미군기지확장저지 범국민대책위원회(범대위)와 주민들은 6일 미군기지 이전지역 행정대집행과 관련, 철저한 진상조사와 연행자 석방, 국방부장관과 경찰청장 사퇴를 촉구했다.

범대위는 이날 오후 공식입장을 내고 “국방부와 경찰은 4-5일 야만적 폭행과 인권 유린을 자행했고 심지어 범대위가 주민을 선동하고 있다며 범대위와 주민 사이를 이간시키고 있다”면서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책임자를 처벌하고 강제집행과 군사시설보호구역 설정으로 발생한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국방부장관과 경찰청장 사퇴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범대위는 이어 “평택 사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범대위와 국방부, 제3자가 참여하는 사회적 협의기구 구성을 전향적으로 검토하라”고 국방부에 요구했다.

향후 투쟁에 대해 범대위는 무자비한 폭력 진압과 민간인 제압에 대한 규탄 및 책임자 처벌, 군사시설 보호구역 철회 투쟁을 지속적으로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인권.법조계를 중심으로 진상조사단을 꾸려 4-5일 폭력의 진상을 밝히고 책임을 추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범대위는 매일 밤 7시30분 대추리 평화공원에서 촛불문화제를 열고, ▲6-7일 오후 7시 광화문 촛불집회 ▲8일 오전 10시 비상시국회의(서울 민주노총 회의실), 오후 3시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의 시국미사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범대위 등 외부세력이 주민들을 선동하고 있다는 국방부 측 주장에 대해 팽성 주민들은 불만을 터뜨렸다.

대추리 노인회장 정태화(71)씨는 “2일 마을총회에서 주민 90%가 ‘억울해서 못나가겠다’고 얘기했다”며 “돈 몇 푼 더 받으려는 것이 아니라 우리 땅을 지키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방유태(70.대추리)씨는 “주민들을 폭거라고 하고 (기지이전반대투쟁을) 불법이라고 하는데 촌 사람이 무슨 폭거가 되냐”며 “주민 의사는 여기서 살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