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즈 美부장관 “韓美, 북한의 무모한 행동 우려 공유”

한국을 방문 중인 윌리엄 번즈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21일 “한미 양국은 북한 지도부의 리더십과 최근 행동과 위험, 미래에 취할 수 있는 행동과 무모한 행동과 추가적인 도발에 관한 많은 우려를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번즈 부장관은 이날 김규현 외교부 1차관과의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굳게 지지하고, 한국의 방어와 안보를 미국이 강력히 지원하겠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번즈 부장관은 이어 “한미 양국은 북한 비핵화를 위해 신뢰할만한 협상을 재개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면서 “양국이 이를 위해 공조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이 북한 지도부의 변화를 다루는 데 있어 한국과 계속 강력한 방식으로 긴밀히 공조,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김 1차관과 번즈 부장관은 이번 회담에서 장성택 처형 이후 북한 정세와 최근 대남 평화공세에 대한 대응 방안, 한반도 비핵화 진전 방안, 동북아 정세 등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국은 또 회담에서 6자회담 재개를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 있는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를 위해 중국 등 관련국들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북핵 문제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한편 이번 회담은 지난해 12월 한·미 차관급 전략대화와 이달 초 외교장관 회담에 이르기까지 장성택 처형 이후 불안정한 북한 상황을 고려, 북한 문제 협의를 강화하기로 합의한 이후 처음 이뤄진 고위급 접촉이다.


지난 20일 방한한 번즈 부장관은 이날 김장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을 만난 뒤 오후 다음 방문지인 중국으로 떠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