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22일께 美재무부 대표단 방한한다”

북한의 위폐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미국 재무부 대표단이 이달 22일께 우리나라를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는 12일 “10일 이내에 미 재무부 대표단이 한국을 방문, 북한의 불법활동 문제와 관련해 한국정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국인간개발연구원 주최로 열린 조찬강연에서 북한의 위폐문제와 관련 이 같이 밝히고 “미 재무부 대표단은 한국 방문 이후 방코 델타 아시아 은행이 있는 마카오도 방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날 강연이 끝난 후 기자들에게 “100% 확정은 되지 않았지만 재무부 대표단이 이달 22일께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확인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특히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 여부에 대한 질문에 “김정일 위원장이 어디에 있는지에 대한 정보는 없다”면서도 “그가 베이징에 있다면 (중국측과) 여러 회의 및 대화를 통해 6자회담의 새로운 모멘텀을 가져올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 재개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북한의 위폐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의 불법활동은 개별 기업 또는 북한 당국을 통해 이뤄질 수도 있다”며 이례적으로 북한 당국의 주도 가능성을 언급, 주목을 받았다.

버시바우 대사는 “빠른 시일내에 북핵 협상이 재개되길 희망한다. 미국 협상단은 언제라도 협상 준비가 돼있으며 6자회담 재개에 어떤 전제조건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핵폐기로 동북아의 모든 국가들이 혜택을 보겠지만 북한 만큼 혜택을 보는 나라는 없을 것”이라며 “미국은 한반도 평화체제와 북미관계 정상화 등에 대한 분명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북한이 비핵화를 한다면 이를 시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북한 및 이란과의 핵협상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을 경우 군사적 행동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미국은 외교적 및 정치적 해결책 모색에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외교적 성공을 거둘 때까지 인내를 가지고 노력할 것”이라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북한 주민들은 식량부족 및 표현의 자유 제약 등 각종 인권과 시민권을 제약받고 있다”며 “미국과 다른 국가들이 정치.경제적 개혁을 단행하는 것이 북한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사실을 북한 지도부에 인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또 “한반도 분단은 가장 큰 비극”이라며 “미국은 한국이 수용가능한 평화적인 통일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주한미군의 장기주둔 가능성에 대해 “북한과의 관계에 돌파구가 마련되면 주한미군의 구조에도 변화가 있을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존재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버시바우 대사의 이날 강연은 북한에 대한 자신의 ‘범죄정권’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는 일부 언론의 보도로 관심을 끌었지만, 유감 표명은 없었으며 다만 북한을 자극하는 발언을 삼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