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한국은 민주주의 모델”

“미국인들은 한국을 경제적, 정치적 운명을 통제할 수 있는 자유가 주어졌을 때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는 지에 대한 하나의 모델로 여기고 있다”.

알렉산더 바시바우 주한 미국 대사가 1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국인간개발연구원 주최로 열린 조찬강연에서 한국 및 한미동맹의 미래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버시바우 대사는 “한국은 전쟁의 폐허에서 불과 한 세대도 지나지 않아 세계 제11대 경제대국이 됐다”며 “한국은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제도를 갖춘 민주주의 모델이 됐다”고 평가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어 “한국은 매우 자유롭고 활기에 찬 언론이 있다는 것을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전에 참전한 많은 미국인 참전용사들은 그들이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에 오랜 기간 한국전쟁은 미국인들에게는 잊혀진 전쟁이었다며 “그러나 지금은 한국의 눈부신 성공으로 인해 ‘잊혀진 전쟁’이란 말은 누구도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관계에 대해서도 “미래에도 한미관계는 현재와 매우 유사할 것이며 미국은 세계에서 한국을 주요한 파트너 중 하나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한국의 2대 교역국으로 양국간 총 무역규모가 720억달러에 달하고 미국은 한국의 최대 투자국이라며 “미래에도 관계를 더 확대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한미간에는 매우 가까운 인적 유대관계를 유지해오고 있다면서 지난 해 한국인에게 40만건의 비자가 발급됐으며 6만5천여명의 한국학생들이 미국에서 유학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한국과는 매우 긴밀한 외교관계를 맺고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협상을 통해 동북아의 안정을 향상시키기 위한 공동의 노력 보다 더 중요한 파트너십은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