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정치상황으로부터 한미동맹 보호해야”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는 30일 미국산 쇠고기 파동과 관련, “지인들은 이것이 대체로 한국 정치에 관한 것이라고 말하지만 우리는 한미 양측의 정치상황으로부터 한미동맹을 보호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날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한미우호협회 주최로 열린 ’한미 우호의 밤’ 행사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한미동맹이 그만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지난 6개월간 한미정상회담 등 양국 동맹이 전진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안들이 있었으나 이러한 것들은 언론에서 전혀 소개되지 않고 특정 이슈, 미국산 쇠고기 수입과 그에 대한 국민들의 반응이 모든 뉴스를 장식했다”며 “이 때문에 한미동맹이 위기에 처했다는 인상을 줬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한국민들의 우려를 해소할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면서 양국간 돈독한 관계로 미국산 쇠고기의 품질과 안전성에 대한 한국 소비자의 신뢰가 회복되고 미국에서 매일 식탁에 오르는 안전하고 맛좋은 쇠고기가 한국에서도 오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버시바우 대사는 북핵 문제에 언급, “6자회담을 통해 북핵 문제의 다음 단계와 로드맵을 마련하고 북핵의 안전하고 검증 가능한 폐기를 이뤄야 한다”며 비핵화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앞서 축사에 나선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한미동맹은 한반도 뿐 아니라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의 초석”이라며 “변화하는 안보환경과 21세기의 요구에 따라 양국은 한미동맹을 전략동맹으로 발전시키고 양국간 이슈를 넘어 글로벌 이슈를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