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미사일 발사 최대 피해자는 북한이 될 것”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함에 따라 국제사회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북(對北) 제재조치로 북한 화물여객선 ‘만경봉 92호’의 입항을 6개월간 금지하기로 했다고 현지언론이 5일 보도했다.

미국 역시 “도발행위”라며 “국제사회에 대한 도전”이라고 규정했다. 토니 스노 백악관 대변인은 “북한은 또 스스로를 국제사회로부터 더욱 고립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 대사는 “미사일 발사의 최대 피해자는 북한이 될 것”이라며 “북한 지도자는 계속 고립을 자초할 것인지 기로에 놓이게 됐다”고 논평했다.

미국 내 전문가들은 “북한의 이런 행동은 교착상태에 빠진 6자회담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끌기 위한 것”이라면서도 향후 조지 부시 행정부의 대응책에 대해서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국제안보 문제 전문가인 짐 월시는 “북한에 무조건 ‘노’라고 말하거나 제재만 가하는 것으로는 북한이 계속 핵무기를 만들어 갈 것이기 때문에 문제를 푸는 해법이 될 수 없다”면서 “근본적인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북한에 단호하면서도 북한과의 협상에 진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남한 정부는 5일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은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며 6자회담의 신속한 복귀를 촉구했다.

또 “시험발사를 강행한 것에 한국정부는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관련국들과 구체적인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 정부는 5일 오후 현재까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우리 시각으로 오늘 밤 11시 긴급회의를 열고, 북한 미사일 발사 시험에 항의하는 결의안 초안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외무성은 5일 “미사일 발사는 나라의 자주권에 속하는 문제”라며 미사일 발사를 정당화했다.

이현주 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