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리근 訪美하면 유용한 이벤트”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는 23일 “북한측 6자회담 차석대표인 리 근 외무성 미국국장의 방미가 이뤄지면 유용한 이벤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날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국제로타리클럽 창립 101주년 기념 ‘3650지구 합동주회’에서 강연을 마친 후 기자들에게 “리 근 국장의 방미가 확정됐는지는 모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미국은 지난 해 11월부터 북한의 불법활동과 관련된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한 방안으로 그 급(that level.리 근 국장급)의 대화를 제의해왔다”며 “방미가 이뤄지면 유용한 회담이 될 것이다.

이를 통해 6자회담의 재개와 진전의 길을 열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리 근 국장의 방미와 관련, 정부 소식통은 22일 “리 국장이 다음 달 초순께 방미 계획이 있으며, 그에 따른 절차가 진행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힌 바 있다.

버시바우 대사는 ‘범죄정권’ 발언에 이어 최근 위폐제조에 사용한 동판을 북한이 제시해야 한다는 등 자신의 발언이 큰 파장을 일으킨 것을 의식한 듯 평소와는 달리 “특별히 코멘트할 것이 없다”, “아무런 소식이 없다”며 상당히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그는 앞서 로타리클럽 강연에서 한미동맹에 대해 “한미간의 우정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한국전 당시의 양국간 유대관계를 기억하지 못하는 우리 자녀들에게는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한미동맹은 우리가 현재 직면한 가장 어려운 도전과 과제를 해결하는데서 기반이 되고 있다”며 “북한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구축에서 동맹이 기반이 되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간 FTA에 대해서도 “FTA 협상은 양국에게 큰 도전이지만 협상이 타결되면 양국간 투자확대 등으로 양국 국민의 삶에 큰 변화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