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대북 봉쇄·붕괴 美목표 아니다”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는 13일 “몇몇 분들이 미국이 일방주의적 접근방식을 추구하고 있고 미국의 목표가 북한 정권을 고립시키거나 봉쇄, 심지어 붕괴시키는 것이라는 우려를 표출하기도 했다”며 “이는 심각한 오해”라고 밝혔다.

최근 합천 해인사 등을 방문하고 상경한 버시바우 대사는 13일 미 대사관의 ‘카페 유에스에이’(cafe USA)에 올린 글에서 “북한의 도전, 특히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해 우리가 어떻게 대응해야 할 지에 관한 다양한 (네티즌의) 의견들을 매우 흥미롭게 읽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우리는 북한의 내부적, 대외적 행동에 여러 측면으로 깊이 우려를 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우리는 이런 우려를 외교적인 방법을 통해 해결하고자 하는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를 이루고 북한이 국제규범을 따르도록 장려함으로써 북한 스스로 초래한 고립을 종식시키고자 한다는 점에서 한국과 미국의 목표는 동일하다고 믿는다. 우리는 북한과의 교류가 중요하다는 사실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우리는 (6자회담) 협상에 임하는 중에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확산 등과 같은 불안정을 야기하는 활동으로부터 우리 자신을 보호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는 이런 활동의 전세계적 확산을 막기 위한 노력에 있어서 한국이 강력한 동반자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드럼치는 외교관으로 이름난 버시바우 대사는 “만일 고전 록음악이나 R&B 등을 연주할 드러머가 필요하면 제게 알려달라”는 말로 글을 맺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