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논란 촉발할 의도는 없었다”

북한을 ‘범죄정권’이라고 지칭해 논란을 빚었던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 대사는 16일 대북 금융제재와 관련, “6자회담이 열리는 가운데 회담(장) 밖에서 따로 시간을 찾아 (북한에게) 브리핑을 하는 기회를 찾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날 서울 정동 주한 미 대사관저에서 외교통상부 출입기자들과 가진 오찬에서 “금융제재에 대한 브리핑 제안은 여전히 유효하다. 북한 대표들이 미국으로 오기를 거부한다면 다른 지역에서 브리핑을 할 수도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그러나 “금융제재는 9.19 공동성명의 어떤 조항에도 언급돼 있지 않다. 법집행 문제로서 협상의 대상으로 삼을 용의는 없다”며 미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되풀이 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최근 자신의 ‘범죄정권’ 발언이 논란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 “한국내 논란을 촉발할 의도가 아니었다”며 “이 문제에 관심을 집중시켜 함께 해결할 수 있는 공동의 해결책을 도출하려는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주한 미 대사로서 저의 임무는 한미동맹 관계를 돈독히 하고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한편,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돕는 것”이라며 “정치적 발언에 대해 긍적적으로 봐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또 “5차 1단계 6자회담에서 힐 차관보가 북한이 불법활동에 대해 수정조치를 할 수 있도록 이해를 돕기 위해 미국법 등에 대한 브리핑을 제안했다”며 “그러나 안타깝게도 북측 대표들이 회담 직후 미국이 금융제재에 대해 협상을 할 용의가 있다는 식으로 발표했으며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