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美, 北미사일 발사시 적절히 대응”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는 14일 “북한이 미사일 시험 발사를 강행할 경우 미국은 적절한 대응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날 방송된 KBS 1라디오 ‘라디오 정보센터 박에스더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미사일 시험 발사는 북미 관계에 굉장히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언급했다.

그는 ‘적절한 대응’의 수위와 관련, “과거 전례를 봤을 때 이렇게 도발적인 문제가 발생했을때 미국이 그대로 용납하지는 않았다는 점을 말하고 싶다”며 “그렇지만 어떤 적절한 조치를 취하게 된다면 그것은 반드시 한국 정부 및 기타 6자회담 당사국들과 긴밀한 협의를 거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미국이 북한의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 계획에 대한 구체적 증거를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은 지금 상당한 미사일 기술을 개발했고 그것을 확산시켰다고 생각한다”며 “만약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게 된다면 그것은 국제사회 뿐 아니라 동북아에 있어 굉장히 심각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해 9.19 공동성명에서 6자회담 당사국들이 맺은 협정의 정신에도 위배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12일 개성공단을 방문했던 그는 “개성공단 근로자들이 계약에 따라 응당 받아야할 급여를 제대로 받고 있느냐는게 우리의 질문사항”이라며 “우리는 근로자들이 받아야할 임금의 많은 부분이 북한 당국으로 가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를 갖고 있으며 이는 매우 정당한 질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같은 우려에 대해서는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도 인식을 같이 했다”면서 “개성공단의 임금 상황이 앞으로 개선될 것으로 생각하며 이를 조속한 시일 내에 확실히 규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양국은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버시바우 대사는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적용대상에 개성공단 생산품을 포함하느냐 마느냐는 문제와 관련, “미국이 FTA 협정에 포함시키는 것은 바로 미국과 한국에서 생산된 상품”이라며 “개성공단 상품이 포함된다면 한미 FTA 협상이 끝난 후 의회 인준을 받을 때 지금 개성공단에 대해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나쁜 인상이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한국의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시점에 대해 “미국은 작전통제권을 한국에 이양하는 것에 거부감을 가지고 있지 않다”며 “작전통제권 환수가 수년 내에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언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