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美대사, DJ 예방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과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는 20일 오후 시내 동교동 ‘김대중도서관’에서 회동, 한반도 정세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버시바우 대사가 예방한 형식으로 이뤄진 이날 회동에서는 특히 오는 27일로 남북이 잠정 합의한 김 전대통령의 방북과 관련, 미국측의 대북 메시지가 전달됐을 가능성이 거론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에 앞서 미국 대사관 관계자는 “자연스럽게 최근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방북이 성사될 경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전할 메시지를 포함한 자신의 방북 구상을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국제현안으로 부상한 북한의 미사일 사태와 관련, 신중한 자세를 촉구하겠다는 뜻도 표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앞서 김 전대통령의 방북과 관련, 북한을 협상테이블로 복귀시키는데 기여한다면 미국 정부는 환영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