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北 6자복귀 의사땐 힐 평양방문 배제안해”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는 21일 북한이 6자회담 복귀 의사를 피력할 경우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의 평양방문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날 오후 세종로 주한 미국대사관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특별인터뷰를 가진 자리에서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의사를 확인하면 힐 차관보의 평양방문이 가능한가’를 묻자 “그 가능성은 한번도 배제하지 않은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알다시피 힐 차관보는 (지난해 9.19) 공동성명에 합의가 이뤄진 직후 평양을 방문할 의사와 희망이 있었다”면서 “그것이 불발된 것은 북한이 당시만 해도 영변 원자로에서 생산하고 있었던 플루토늄의 생산을 중단하라는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할 준비만 된다면 많은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얘기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국과 북한간에는 여러가지 양자간의 문제가 많이 있고 ‘불신의 강’이라고 할만큼 불신의 벽이 굉장히 높다”면서 “이 모든 것이 북한과 미국이 같이 만나 얼굴을 맞대고 해결해야 할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지난주 한미정상회담과 관련, “전시작통권 이양 문제 등에서 굉장히 생산적이었다”면서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에 대해 건설적 논의가 이뤄졌고 그럼으로써 6자회담 재개를 가능하게 할 수 있는 초석이 마련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의 실체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데 대해 버시바우 대사는 “그 의미에 대해 좀 혼란이 있었던 것 같다”면서 관련 문서를 공개해 실체를 증명했다.

아울러 미국 재무부의 방코델타아시아(BDA) 조사와 관련, 버시바우 대사는 “미국 정부에서는 가능한 신속하게 이 사건을 종결시키고 싶어한다”면서 “그리고 불필요하게 이를 지연시키는게 전혀 미국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BDA문제는 법집행의 문제이고 규제의 사안이기 때문에 6자회담과 상관없다”면서 “하지만 6자회담이 재개되면 양국간 열린 채널을 통해 우리 전문가들이 BDA 문제에 대해 북한과 논의할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되면 북한측에도 유용할 것이라고 생각되는데, 그 이유는 북한이 미래에 어떻게 하면 유사한 문제를 방지할 수 있는지에 대해 더 잘 이해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관행을 따르는 데도 더 용이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가능하면 북한이 현재 갖고 있는 돈세탁, 화폐위조라든지 하는 문제를 해결해서 앞으로 북미 관계간 장애물을 제거하는 것이 우리의 희망”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