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北, 한.미 더 긴밀해진데 적응해야”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 대사는 10일 “북한은 서울과 워싱턴이 한층 더 긴밀해졌다는 사실에 적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날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주한미상공회의소 주최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이 이명박 정부에 공식 반응을 보이지 않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최근 북한은 한.미 합동군사훈련과 제네바에서 한국 정부의 인권발언에 대해 반응했지만 일단은 더 상황을 기다려보자는 것 같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북한이 이달 말까지 핵 프로그램 신고를 완료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정해진 시한을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인내심이 줄어들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어 “중국과의 협력이 신고문제에 대한 진전을 이끌기를 기대한다”고 말해 중국이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미국 및 북한의 입장 병기’안이 핵프로그램 신고의 해법으로 검토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북한은 북핵 10.3합의에 따라 작년 말까지 신고를 완료해야 했지만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 존재 여부 등에 대해 미국과 이견을 보이면서 신고를 미루고 있다.

버시바우 대사는 또 “한미동맹을 강화하겠다는 새 정부의 입장을 환영한다”면서 “그 핵심은 글로벌 테러리즘과 대량살상무기 확산 등에 대한 한국의 계속된 지지”라고 말했다.

그는 한미동맹 강화의 연장선상에서 한국에 PSI(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 정식 참여를 요구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현재 논의되는 내용은 아니다”고 전제, “PSI는 러시아 등 100개국 가까이가 참여하는 가치있는 활동으로 각국이 자신들의 판단에 따라 맞춤형으로 참여수위를 결정할 수 있다”고 답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비준문제와 관련, “쇠고기 문제에 대한 해결 없이는 FTA 비준을 위한 의회의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라며 “한국정부가 쇠고기시장을 개방할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2012년 4월로 예정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시기 재조정 문제에 대해 “전환 때까지 북한이 핵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고려한 것”이라며 “2012년까지 훈련을 통해 억제력과 작전 수행능력이 줄어들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될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