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北 수재민 고통 공감”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 대사는 20일 “북한 수재민의 어려움과 고통에 대해 상당히 공감한다”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날 이재정 통일부 장관을 예방한 자리에서 북측 수해에 대한 설명을 듣고 이 같이 말하고 “그래서 약소하지만 미국이 수재의연금을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앞서 북한 수재민을 돕기 위해 국제개발처(USAID) 자금 10만달러를 국제기구(NGO)를 통해 북한에 지원키로 했다.

이 장관은 이에 “미국이 아주 좋은 결정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1시간에 걸친 예방을 마치고 나온 뒤 기자들과 만나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정보를 얻었다”면서 “이재정 장관이 한.미 간 긴밀한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해 기쁘며 6자회담의 진전을 바라는 한국 국민의 희망과 열정에 대해서도 공유했다”고 말했다.

이날 예방은 버시바우 대사가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자 지난 주 요청해 이뤄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