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北인권 개선위해 행동할 시기”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는 9일 “북한의 심각한 인권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행동할 시기가 왔다”고 밝혔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북한인권국제대회 2일차 행사인 북한인권국제회의에 참석해 “부시 대통령은 북한 주민의 생활을 개선하고 인권을 개선하는데 굉장히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미국 정부를 대변해 북한인권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다른 의도가 없다”면서 “단지 북한인권 개선과 북한 정권이 변화함으로써 북한 주민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를 진전시켜 나가려면 한국과 미국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한국과 많은 가치를 공유하고 있으며 인권을 개선하고 보호하는데 헌신할 각오가 되어 있다”면서 “미국대사로서 인권의 중요성을 간과할 수 없다”고 피력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북한은 자국민의 기본적인 필요를 충족시켜 주지 못하고 있으며 자유세계의 당연한 권리인 자유를 누리지 못하도록 하고 국제구호기구의 투명성 요구나 협력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면서 “북한 주민을 위해 지원된 물자가 다른 목적에 이용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대회가 북한 인권개선에 한 걸음 다가설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