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北당국 위폐관여 증거있다”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가 25일 오전 7시40분 방송될 SBS ’한수진의 선데이클릭’ 녹화에서 “위폐 발행에 (북한) 국가기관이 관여하고 있다는 신빙성 높은 증거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버시바우 대사는 “증거 중 얼마만큼 공개할 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신뢰성이 높은 증거를 갖고 있는 것만은 사실”이라며 “형사 범죄적인 요소와 정부 차원의 요소들이 모두 포함돼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범죄정권’ 발언으로 빚어진 논란에 대해 버시바우 대사는 “내가 의도했던 것은 10여 년, 혹은 그 이상 북한이 해왔던 달러 위폐 발행 등 심각한 불법활동에 대한 주의를 환기시키려던 것이며 (북한이) 돈세탁, 마약밀매에도 관여하고 있다는 증거도 상당수 확보됐다”면서 “우리는 단순히 비판을 하려는 것이 아니라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6자회담 개최 전망을 묻는 질문에 “낙관적이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아직 기회는 있다”며 “우리는 조건 없이 회담에 복귀할 준비가 돼 있고 회담 복귀는 북한이 세계에 주는 새해 선물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한미동맹에 대해 “한미 관계는 매우 굳건하고 이는 양국 정상이 11월 경주에서 가진 정상회담에서도 입증됐다”며 “현상황이 적어도 몇 년간 계속될 것은 확실하다”고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