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北과 관계개선 의지 확고…기회 놓치지 말라”

▲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 대사 ⓒ데일리NK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 대사는 18일 “한반도 비핵화와 미북 관계개선을 위한 미국의 의지가 확고하다”며 “북한이 기회를 놓치지 말고 비핵화 결단을 내리도록 한국정부가 북한을 설득해 줄 것”을 요청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날 남북정상회담 준비상황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의견을 교환하기 위해 이재정 통일부 장관을 예방한 자리에서 “6자회담과 남북관계의 진전을 선순환적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한국정부의 방침에 이해를 표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가졌던 한미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공통의 의지를 재확인한 것을 평가하고, 남북정상회담이 확고한 한미공조를 바탕으로 성과를 거두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에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우리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며 “남북정상회담이 남북사이의 평화와 번영을 앞당기는 동시에 6자회담의 비핵화 노력을 지원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버시바우 대사는 이 장관을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 불거진 북한의 시리아 핵물질 이전설로 6자회담 개최가 지연됐느냐’는 질문에 “6자회담의 지연 이유에 대해 안타깝게도 모른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