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시바우 `北 범죄정권 규정’ 재확인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는 9일 북한을 범죄정권이라고 부른 것과 관련, “나는 할 말을 했다. 미국정부는 북한의 불법적인 활동에 대해 지금 대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북한인권 국제대회에 참석한 버시바우 대사는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면서 “상황이 내가 생각하기에 분명하다. 나는 이 문제와 관련해 논쟁을 계속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발언이 미국정부의 입장이라고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 “당연하다”면서 “국무부 대변인을 붙잡고 물어본다면 범죄활동, 화폐위조, 마약수출, 위험한 무기 기술의 확산, 돈 세탁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할 것이다. 이것들은 단순한 수사적인 차원이 아니라 사실이다”고 강조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그러면 아직도 북한을 범죄정권이라고 부르겠느냐’는 질의에 대해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사실에 주목해야 된다. 사람들은 각자 성격 규정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정부정책으로서 입장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한편 버시바우 대사는 이날 북한인권국제회의 기조발언을 통해 “부시 대통령은 북한 주민의 생활을 개선하고 인권을 개선하는데 굉장히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면서 “북한의 심각한 인권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행동할 시기가 왔다”고 말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미국 정부를 대변해 북한인권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다른 의도가 없다”면서 “단지 북한인권이 개선되고 북한 정권이 (인권문제 처리에) 변화함으로써 북한 주민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는 “이를 진전시켜 나가려면 한국과 미국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한국과 많은 가치를 공유하고 있으며 인권을 개선하고 보호하는데 헌신할 각오가 되어 있다”면서 “미국대사로서 인권의 중요성을 간과할 수 없으며 이는 미국인으로서의 아이덴티티(정체성)와 다름없다”고 피력했다.

버시바우 대사는 “북한은 자국민의 기본적인 필요를 충족시켜 주지 못하고 있으며 자유세계의 당연한 권리인 자유를 누리지 못하도록 하고 국제구호기구의 투명성 요구나 협력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북한 주민을 위해 지원된 물자가 다른 목적에 이용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대회가 북한 인권개선에 한 걸음 다가설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