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클린턴 訪北 비난 일축

미국 백악관은 6일 미국 여기자 2명의 석방을 위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북한 방문이 ‘홍보 대박’을 노리는 다른 불량국가들에 선례가 될 수 있다는 비난을 일축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자신이 방북 중 앞서 정부의 유감 표명 외 어떤 언급도 하지 않았다며 방북 결과에 대해서는 양측의 결정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함구했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은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이 ‘유사한 여론의 각광’을 노리는 다른 ‘미국의 적(敵)’들을 고무시킬 것이라는 일부 비판과 관련해 “이번 (클린턴 전 대통령의)방북에서 선례를 읽지 못했다”고 부인하고 북한의 미국인 여기자 석방이 북한의 핵프로그램 중지를 위한 국제적 압력을 감소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프리카를 방문 중인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도 이번 방북에 대한 일부 비난에 대해 “이전에도 전직 대통령이나 의원들에 의한 유사한 임무가 수행됐었다”면서 “이번 방문은 결코 그들에 대한 보상이 아니며 구체적 요구들에 대해 대응한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은 그러나 이번 방북이 북한으로 하여금 미국과의 대화를 개선시키도록 촉진시킬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이번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을 통해 미국과 긍정적인 대화를 가질 수 있음을 깨닫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뉴욕 클린턴 재단에서 기자들에게 자신은 이번 방북 중 앞서 국무부가 여기자 사건에 대해 표명한 유감의 수준을 넘어서지 않았다며 방북 결과에 대해서는 ‘있을지도 모를 결정들의 균형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함구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북한이 인도적 이유에서 여기자 2명을 석방했다면서 자신은 앞서 국무부 유감 표명 이외의 어떤 추가적인 것도 요구받지 않았으며 그렇게 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은 정책입안자가 아닌 만큼 정부에 보고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덧붙였다.

존 볼튼 전 유엔주재 대사를 비롯한 미국 내 보수파 인사들은 클린턴 전 대통령의 이번 방북이 북한측 에 엄청난 홍보효과를 제공했다며 비난하고 있다.

클린턴 전 대통령으로부터 방북결과에 대해 1차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짐 존스 백악관 안보보좌관은 이번 방북이 인도적인 성격의 것으로 미-북관계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생각지 않으나 궁극적인 ‘진전’으로 이어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존스 보좌관은 “미래가 어떻게 전개될지는 아무도 모른다”면서 “진행된 상황에 만족스러우나 사실을 넘어서 다른 결론을 끌어내지는 않겠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