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핵 접근법 일관 유지”

토니 스노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13일(현지시각) 북핵 문제 해법과 관련, 6자회담 접근법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스노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6자회담과 다른 ‘외교적 대안’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북한이 회담 테이블에 돌아와야 하며, 모범적으로 행동하면 보상(incentives)이 기다리고 있다는 게 적절한 접근법이라는 데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스노 대변인은 이어 “북한의 이웃국가들이 가장 가까운 나라들로, 가장 (대북) 영향력이 크므로 노력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것도 여전히 적절한 접근법”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6자회담 교착상태를 풀 수 있는 돌파구가 마련되겠느냐는 질문엔 “우리의 입장은 일관돼 있다”며 북한의 6자회담 복귀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고 회담 결과에 대해선 예단을 피했다.

전시작전권 이양시기에 관해 양 정상간 합의 전망에 대한 질문에도 스노 대변인은 “내일 보자”고만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