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핵 신고에 회의감 표시

미 백악관은 2일 북한의 핵 신고에 대해 회의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북한의 전면 핵신고와 관련, “아직까지 북한으로부터 들은 게 없다”면서 북한이 지난달 말까지로 돼 있던 핵신고 시한을 지키지 않은 점을 감안하면 북한의 핵신고에 대해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북한이 지난달 말까지의 신고 시한 설정에 합의한 당사국이기 때문에 그들이 이를 지키지 않을 것이라고 믿을 이유가 없었지만, 시간이 많이 걸린 점을 감안하면 우리는 회의적”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해 10월 3일 채택된 북핵 2단계 합의에 따라 지난해 12월 31일까지 모든 핵시설과 프로그램, 물질, 확산 활동 등을 전면 신고하기로 했으나 이를 지키지 않은 채 시한을 넘겼다.

미국 정부는 그러나 북한의 핵 신고 시한에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북한이 조속한 시일 내에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를 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존 네그로폰테 국무부 부장관은 중국 측과의 정례회의를 위해 이달 중순 베이징을 방문할 예정이며, 북핵 신고 문제도 틀림없이 의제에 오를 것이라고 페리노 대변인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