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대북 금융제재 논의 확인

미국 백악관은 28일 북한 핵실험에 대한 대응책과 관련, 북한의 국제 금융시스템에 대한 접근과 항공기, 선박 운항 제한 등을 추진중임을 밝혔다.

로버트 기브스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북한에 대한 은행거래를 중단시킬 것 같으냐’는 질문에 “북한의 지난 며칠간의 행동에 대응하기 위한 과정에서 은행과 항구와 관련된 조치들이 논의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기브스 대변인은 “중국이 그런 논의에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전반적으로 그들의 대응은 매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그는 “유엔이나 개별 국가가 할 수 있는 것에 대해 앞서 얘기하고 싶지 않다”고 더 이상의 언급은 피했다.

기브스 대변인은 또 최근 북한의 위협과 한미 연합사의 감시 강화 조치 등과 관련,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런 상황들에 상당히 오랫동안 명백히 관여하며 상황들을 업데이트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이 하겠다고 밝힌 것을 하기로 결정한데 대해 우리는 놀라지 않는다”면서 “분명히 이런 상황을 우려하지만, 동시에 우리는 그들(북한)의 행동이 그들 자신을 상하게할 뿐이라는 점을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필요한 조치는 무엇이든간에 취할 것”이라면서 “북한은 허세와 위협을 통해 국제적 관심을 끌려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