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대변인 “45일간 北核검증 면밀 평가”

미 행정부은 26일 북한의 핵신고를 환영하며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와 대북 적성국교역법 적용 제외를 밝혔다.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북한의 핵신고와 관련한 성명을 통해서 “미국은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를 환영한다”며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적성국교역법 적용을 해제하고 북한을 45일 내에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하겠다는 의사를 공표함으로써 북한의 조치에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미국은 이 기간에 특별히 북한의 검증관련 활동을 면밀히 평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페리노 대변인은 “북한은 모든 핵시설의 불능화를 약속하고 내일(27일) 영변핵시설의 냉각탑을 폭파하기로 하는 한편 핵활동에 대한 신고도 다짐했다”며 “오늘의 사태 진전은 6자회담의 여러 단계 중에서 중대한 한 걸음”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이 고립을 끝내기 위해서는 아직도 해야 할 일이 많다”며 “북한은 모든 핵시설들을 폐기하고 분리된 플루토늄을 포기하며, 고농축 우라늄에 대해 제기된 의혹들을 풀어야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이 같은 활동은 모두 전면 검증이 가능한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점도 그는 지적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6자회담과 같은 ‘다자 외교’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최선의 길이라고 강조하고 북한은 국제사회와의 관계 회복을 위해 이 같은 기회를 잡아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