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뉴욕필 공연, 北 변화시키는 것 아니다”

백악관은 26일 뉴욕필 하모니 오케스트라가 평양에서 공연했다고 해서 반드시 북한이 변화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공연은 공연이라고 논평했다.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조지 부시 대통령은 이것(뉴욕필 공연)은 공연일 뿐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뉴욕필의 공연이 북한 정권의 행태를 반드시 변화시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핵활동에 대한 신고준비가 아직도 있지 않다는 것이며 앞으로 추가적인 교류확대를 위해 북한의 태도변화가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페리노 대변인은 이어 “뉴욕필 평양공연과 같은 문화교류를 추가로 실시하는 것은 있을 수 있다”면서 그러나 공연이나 문화교류가 있다 하더라도 우리는 북한주민들이 그 공연을 관람할 수 없는 상황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북한과 앞으로 우리가 협상하는 전제조건은 그들이 6자회담의 의무사항을 준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북한이 6자회담 의무사항을 준수하지 않는다면 더 많은 대화와 경제발전, 무역증대, 문화교류 확대 등과 같은 모든 일이 일어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또 “우리는 그들이 비핵화 문제에 대해 더 빨리 움직이도록 할 필요가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를 바랄 뿐 아니라 그들의 모든 핵확산 활동에 대한 신고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북한이 핵활동에 대한 신고준비가 아직도 있지 않다는 것이며 앞으로 추가적인 교류확대를 위해 북한의 태도변화가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페리노 대변인은 이어 “뉴욕필 평양공연과 같은 문화교류를 추가로 실시하는 것은 있을 수 있다”면서 그러나 공연이나 문화교류가 있다 하더라도 우리는 북한주민들이 그 공연을 관람할 수 없는 상황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북한과 앞으로 우리가 협상하는 전제조건은 그들이 6자회담의 의무사항을 준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북한이 6자회담 의무사항을 준수하지 않는다면 더 많은 대화와 경제발전, 무역증대, 문화교류 확대 등과 같은 모든 일이 일어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또 “우리는 그들이 비핵화 문제에 대해 더 빨리 움직이도록 할 필요가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를 바랄 뿐 아니라 그들의 모든 핵확산 활동에 대한 신고를 원한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