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김정은 후계구도 변화없어”

미국 백악관은 21일(현지시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김정은 후계 구도’에 변화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권력분할 합의 징후’와 관련한 일부 보도와 관련, “김정일은 김정은을 공식 후계자로 지명했고, 현 시점에서 변화가 있다는 어떤 증거도 없다”고 답했다.


지난 19일 김 위원장 사망 소식이 전해진 이후 백악관은 ‘북한의 새 리더십’이라는 표현을 일관되게 사용했으며, 김정은을 공식적으로 직접 거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어 카니 대변인은 “우리는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새 리더십이 평화와 번영, 북한 주민들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필요한 조치와 비핵화 약속 이행에 나설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은 현재 전환기이자 국가 추도기간”이라면서 “따라서 이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다만 북한 정부와 직ㆍ간접적으로 연락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아는 바로는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