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北, 시리아 비밀 핵활동 협력”

미국 백악관은 24일 북한과 시리아간의 핵협력 의혹과 관련, “우리는 다양한 정보를 토대로 북한이 시리아의 비밀스런 핵활동에 협력한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데이너 페리노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우리는 지난해 9월 6일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손상이 가해진 (시리아의) 원자로가 평화적 목적을 위한 것이 아니었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성명은 “우리는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과 확산활동에 대해 오랫동안 심각히 우려해 왔다”며 “북한이 시리아와 비밀 핵협력을 해 온 것은 그런 활동이 위험한 형태로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성명은 “우리가 이 문제를 다루기 위해 선택했던 방법중 하나는 6자회담이라는 틀이었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이런 행동과 기타 핵활동이 종식될 수 있도록 6자회담에서 엄격한 검증 메커니즘을 세우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은 “시리아 정권은 지난 2007년 9월 6일까지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는 원자로를 동부지역 사막에 비밀스럽게 건설하고 있었다”며 “시리아는 국제의무를 준수하지 않은 채 원자로 건설 사실을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신고하지 않았고,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시설이 파괴된 이후에는 신속히 증거가 될 지역을 덮어버렸다”고 지적했다.

또 성명은 “우리는 IAEA에 이런 정보를 브리핑했으며, 시리아 장권은 전 세계 앞에 나와 불법적인 핵활동에 대해 분명히 해야 한다”면서 “시리아가 국제사회와 좀 더 나은 관계를 원한다면 이런 활동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성명은 “이번 사태는 동일한 정권이 확산을 지원하고, 테러리즘을 후원하고, 불안정을 조장하고, 그런 일을 하기 위해서 서로 협력한다는 사실을 다시금 상기시켜주고 있다”며 “이는 국제사회가 이란의 핵활동과 그런 활동이 중동의 안정에 던지는 위험성에 대해 우려를 갖는 게 당연하다는 점을 강조해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악관의 이날 성명은 마이클 헤이든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상하원 의원들을 상대로 북-시리아 핵협력 의혹에 대한 정보를 브리핑한 뒤 나온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