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北 미사일 발사는 도발적 행위”

미국의 백악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도발적’ 행동이라고 규정하고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결의안 위반’이라는 미국의 기존 입장을 26일(현지시간) 재확인했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미사일 혹은 위성발사를 할 것으로 보는냐’는 질의에 “그 같은 발사는 도발적(provocative) 행위이고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결의안 위반한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브스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의 목표를 유지할 것”이라며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도록 동맹국들간의 협력을 지켜 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만약 북한의 발사가 위협적이라고 생각되면 파괴 명령을 할 것이냐’는 질의에 대해서는 “나는 이 자리에서 외교적으로 직접적 관여를 하지 않겠다”고 대답을 피했다.

한편,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 장관은 25일 멕시코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리는) 이 같은 도발적인 행동을 덮어두지 않을 것이고, 그에 따른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