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北 도발적 위협행위 중단해야”

미국 백악관은 14일 북한이 자국의 로켓발사를 비난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의장성명 채택에 반발해 6자회담 불참을 선언한데 대해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비판하고, `도발적 위협’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북핵 폐기를 위한 6자회담 불참을 선언하고, 핵프로그램의 재가동을 선언한 것은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는 심각한 행보”라고 지적하고 도발적 위협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브스 대변인은 “북한은 국제사회에 대한 약속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핵무기 개발을 중단하지 않는 한 국제사회로부터 인정을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앞서 유엔 안보리가 자국의 로켓발사를 비난하는 의장성명을 채택한데 반발해 북핵 6자회담 불참과 기존 6자회담 합의 파기를 선언하고, 사용후 연료봉 재처리 및 자체적인 경수로발전소 건설 등의 강경 입장을 밝혔다.

북한은 또 영변 핵 불능화 작업에 관여하고 있는 미국의 핵 전문가들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모니터 요원에게 북한을 떠날 것을 명령했다고 미 정부 관계자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