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北, 대화 진정성 없으면 추가 고립”

미국 백악관은 11일(현지시간) 북한의 일방적 퇴장으로 남북 군사실무회담이 결렬된 것에 언급, “대화가 결렬됐을 때 그들(북한)이 건설적인 대화로 들어가려는 진정한 의도가 없다는 것이 명확해 졌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로버트 기븐스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말한 뒤 “이는 추가적인 북한의 고립을 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6자회담에 들어가기 전에 북한이 그들의 약속을 준수할 것이라는 진정성을 증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의식 있는 결정’을 촉구하면서 “그들의 약속을 준수하고 비핵화를 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야 한다. 그들이 얼마나 이에 진지한지를 증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국무부도 지난 9일 남북한 군사실무회담이 북한의 퇴장으로 결렬된 데 대해 “북한이 진정성을 보여줄 기회를 상실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