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北-시리아 핵거래설 침묵, 6자회담과 유관”

조지 부시 미국 행정부가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촉발된 시리아 핵의혹에 대해 줄곧 침묵을 지키는 것은 강경 매파들이 이를 빌미로 북핵 6자회담을 방해하려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는 주장이 18일 제기됐다.

워싱턴 타임스는 현 정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크리스토퍼 힐 동아태 차관보 등 부시 행정부내 비둘기파들은 (존 볼턴 전 유엔대사 등) 전현직 강경파들이 북한과 시리아의 핵거래 의혹을 악용, 북핵 6자회담과 결부시켜 훼방놓으려는 의도를 차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강경파는 시리아와 북한간 핵거래 의혹이 불거지기 전에 북핵 6자회담을 좌초시키기 위해 지난 10.3 북핵 6자회담 합의사항을 신랄하게 비난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신문은 또 “이들 강경파는 10.3 베이징 6자회담 합의문이 너무 모호해서 여러가지 방식으로 해석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겼다”고 비판했다고 부연했다.

앞서 브루스 클링너 미 헤리티지 재단 연구원은 “10.3 합의문 내용이 너무 애매해 추가 확산 방지에 관한 특정 문구와 과거 행위들에 대한 완전한 신고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부시 대통령은 그럼에도 불구, 북한과의 거래를 계속 추진하기로 결정했고, 그것이 중요한 대목이라고 현 정부 관리들은 소개했다.

앞서 부시 대통령은 이스라엘의 대 시리아 공습 이후 기자회견 등에서 북한의 대 시리아 핵이전 의혹과 이스라엘의 대 시리아 공습 목표물이 핵물질 또는 핵기술과 관련이 있는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함구로 일관하면서 핵무기 확산 문제에 대해서만 경고성 발언을 되풀이 해왔다.

부시 대통령은 특히 “핵기술 이전 문제는 핵무기 만큼이나 중요하다”면서 “북한이 약속한 만큼 어떤 무기 프로그램도 완전 폐기하고 불능화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부시 행정부 1기 대북 강공책을 주도했던 전현직 강경파 관리들은 백악관이 시리아 핵의혹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는데 대해 실망감을 표출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