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北도발 지속 예상…계속 고립되는 일”

미 백악관은 17일(현지시간) 북한의 도발행위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북한은 그들의 행위로 인해 국제사회에서 계속해서 고립만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장거리탄도미사일(ICBM) 추가발사 움직임에 대해 “북한은 계속해서 도발적인 행위를 하려고 할 것”이라면서 “그 행위가 무엇이 될지는 구체적으로 모르지만 그들의 조치와 행위는 국제사회에서 그들을 계속해서 고립시키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브스 대변인은 “북한이 과거 수 개월 동안 도발적인 행위를 하겠다고 하고서 도발행위를 했다”면서 “그들은 말한 대로 그대로 해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북한의 도발이 계속되기) 때문에 국제사회와 미국 정부는 우리가 하겠다고 했던 일들을 정확하게 추진했다”면서 “그것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새로운 제재방안을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기브스 대변인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그들이 한반도 비핵화 조치를 취하는 길로 복귀하길 희망하고 있다”며 북한에 대해 핵포기와 협상 복귀를 촉구했다.

한편, 미 국무부는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1874호에 따라 제재 대상에 오를 북한 기관들을 추가할 것임을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금 제재 리스트에 있는 조직들에 더해질 추가 기관들이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안보리는 1718호 채택 이후 제재 대상 기업 등을 선정하지 않다가 지난 4월 북한의 로켓 발사 이후 조선광업무역회사, 단천상업은행, 조선용봉총회사 등 3곳을 지정한 바 있는데 여기에 제재 기업을 추가하겠다는 것이다.

지난 4월 북한의 제재 대상 기업에 미국은 11개, 일본은 3개 기업을 지정토록 명단을 제출했지만,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3곳으로만 축소된 바 있어 이를 재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북한 당국자들도 제재대상에 들어가느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하면서 “제재 활동은 북한의 잠재적 확산 활동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북한의) 군사 복합체의 일부분인 기관들을 다룰 것”이라고 답했다.

미국의 이번 조치 검토는 ▲무기금수 ▲화물검색 ▲금융제재 등의 내용으로 축약되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조치 1874호에 따른 것으로 북한의 ‘돈줄 차단’ 목적의 일환이다. 1874호는 제재 대상 기업과 물품, 개인의 지정을 포함해 결의 1718호의 8조에 의해 부과된 조치들을 조정키로 되어 있다.

크롤리 부대변인은 또 북한의 도발적 행동 중단과 대화 복귀를 거듭 촉구하면서 “북한이 갈 수 있는 길이 있으며, 그들이 올바른 길을 선택할지 여부는 우리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북한에 억류중인 2명의 미국 국적 여기자 문제와 관련, 평양주재 스웨덴 대사가 영사 접근권을 계속 요구하고 있지만 6월 1일 면담 이후 아직 만나지 못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